오스테드, LS전선과 해상풍력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 체결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기업 오스테드는 920 MW 규모 대만 창화 2b & 4 해상풍력 발전단지(Greater Changhua 2b & 4, 이하 창화 2b & 4 프로젝트)의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LS전선과 체결했다. 오스테드는 지난 2019년 LS전선과 900 MW 규모 대만 창화 1 & 2a 해상풍력 발전단지의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번에 창화 2b & 4 프로젝트의 해저케이블 공급도 함께 하게 됐다.
좌측부터 게럿 둘리 창화 2b & 4 프로그램 총괄 디렉터, 고의곤 LS전선 해저Global영업부문 부문장, 최승호 오스테드 코리아 대표
지난 25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창화 2b & 4 해상풍력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 체결식에는 게럿 둘리 창화 2b & 4 프로그램 총괄 디렉터와 오스테드 코리아 최승호 대표, LS전선 해저Global영업부문 고의곤 부문장, 스벤 올링 주한 덴마크 대사,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김상협 위원장, 한국풍력산업협회 박경일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이원주 에너지정책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체결식은 주한덴마크대사관과 한국풍력산업협회가 개최한 ‘한국-덴마크 녹색 비즈니스 포럼’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한국과 덴마크의 해상풍력 공급망 협력을 대표해 오스테드와 LS전선의 이번 계약이 200여 명의 국내외 해상풍력∙녹색에너지 관계자들에게 소개됐다.

오스테드 코리아 최승호 대표는 “오스테드와 LS전선의 이번 계약은 한국 해상풍력 공급망 분야의 또 하나의 성공 사례”라며, “오스테드는 앞으로도 국내 해상풍력 공급사와 협력하여 한국의 탈탄소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테드는 지난 10년  여간 한국 공급사들과 약 3조원 이상의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이들이 유럽과 대만의 해상풍력 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왔다. 앞으로 오스테드는 한국 내 해상풍력 사업 추진을 가속화하고 충분한 역량을 갖춘 국내 기업들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오스테드의 게럿 둘리 창화 2b & 4 프로그램 총괄 디렉터(Deputy Programme Director for Greater Changhua 2b and 4 offshore wind farms)는 “LS전선과 오스테드의 계약은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를 위한 한국 공급망의 강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오스테드는 LS전선과 긴밀하게 협력해 아태 지역에서 가장 앞선 기술의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을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스테드는 ‘녹색에너지로 움직이는 세상 만들기’라는 목표를 위해 실제 녹색전환을 이룬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기업이다. 오스테드는 전 세계 28개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개발∙건설∙운영하고 있는 해상풍력 분야의 선두주자로,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의 26% 가량을 점유(중국 제외)하고 있고, 해상풍력 터빈 1,900 여개(전 세계 바다에 있는 해상풍력 터빈의 ¼)를 설치했다.
 

오스테드 홍보팀
infoapac@orste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