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테드의 녹색 전환 이야기

한 때 유럽내 가장 탄소 집약적 에너지 기업 중 하나였던 오스테드는 오늘날 전 세계 가장 지속가능한 에너지 기업으로서 대변신하며 녹색 에너지로의 전환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오스테드는 10년에 걸쳐 녹색 에너지로 전환하였습니다. 화석 연료에서 재생에너지 기반 사업으로 탈바꿈하고, 환경과 재무 측면에서 모두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하고자 시작한 여정이었습니다. 
사회 혹은 기업 내에서 명확한 방향성을 제시하거나 담대한 행동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이를 실천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매즈 니퍼(Mads Nipper) 오스테드 CEO
그러나 오스테드의 녹색에너지로의 전환은 대대적 변혁을 위한 시작에 불과합니다. 아직 가야할 길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지구 공동체가 과학자들이 권고하는 수준의 탄소배출량 감축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모든 국가와 기업이 기후 행동에 박차를 가해야 합니다.
기업은 이윤 추구와 사회 공헌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추구해야 합니다. 오스테드는 이 두 가지 목표가 결코 양립 불가하지 않으며 오히려 높은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헨릭 폴센(Henrik Poulsen)  전 오스테드 CEO

오스테드의 녹색에너지로의 전환 스토리가 널리 퍼져 기후변화의 원인이자 지구 생태계 파괴의 주범인 지구 온난화를 억제하기 위한 노력에 다른 기업과 국가도 동참하길 바랍니다. 오스테드의 경험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녹색에너지로의 전환은 분명 가능하며, 사업, 경제 및 지역 사회에 상당한 기회를 창출합니다. 

이 세상이 100% 녹색 에너지로 움직이는 그날까지 함께 노력합시다.

변화의 여정은 결코 쉽지 않았으나 한번 모멘텀이 생기기 시작하면 상상했던 것 그 이상을 성취할 수 있습니다.
마리안 윈홀트(Marianne Wiinholt) 오스테드 CFO

지속가능경영으로 전환시킨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오스테드의 녹색에너지로의 전환은 기술 혁신과 빠른 습득력 그리고 쉽지 않은 전략적 선택을 통해 창출한 장기적인 결과물입니다. 지속 가능하지 않은 화석연료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청산하기로 결정하고 진정한 친환경 사업 모델로 탈바꿈하는 과정에서 얻은 교훈과 그 결과 우리가 얻은 수많은 기회와 이점을 여러분께 공유합니다.

변화의 역사

지난 녹색 전환의 핵심 이정표와 더불어 주요 사건 및 인물을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