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테드(Ørsted), 세계 최대규모 재생 수소 발전소 개발한다

해상 풍력 선두주자이자 세계에서 가장 지속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기업인 오스테드(Ørsted) 2030년까지 네덜란드-플레미시 북해항 산업단지에 세계 최대 규모의 GW 전해기를 건설하는 SeaH2Land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증가하는 산업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진행될 이번 프로젝트는 재생 수소 생산에 필요한 별도의 전력을 2GW 해상 풍력 설비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유럽에서 가장 큰 화석 연료 기반의 수소 생산 거점중 하나인 북해항 산업단지에서는 연간 58만 톤이 생산 및 거래된다. 탈탄소화 노력에 힘입어 2050년이면 산업과 연계된 수소 수요가 100만 톤까지 증가할 예정이다. 이는 10GW의 전기분해량에 달한다. 재생 수소를 생산하는데 사용되는 1GW 규모 전해기는 현재 지역내에서 소비되는 수소의 약 20%를 재생수소로 전환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아르셀로미탈(ArcelorMittal), 야라(Yara), 다우 베네룩스(Dow Benelux) 등의 주요 기업들이 참여한다. 이 기업들은 네덜란드와 벨기에의 탄소배출량이 2030년 이후부터 감소할 수 있도록철강, 암모니아, 에틸렌, 연료 등을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지원한다.
현재 시행 중인 규제에 따라, 500MW의 전해기를 SeaH2Land의 1단계에서는 지역 네트워크와 연결하고 2단계에서는 전해기 용량을 1GW로 확장하기 위해 국영 수소 인프라에 연결해 유연한 활용과 저장용량도 추가 확보할 것이다.

마티아스 바우센바인 오스테드 아시아·태평양 대표는 “오스테드의 비전은 완전한 그린 에너지로 운영되는 세상을 이뤄나가는 것이다. SeaH2Land 프로젝트는 이러한 우리의 의지를 잘 반영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해상풍력과 연계된 대규모 재생 수소 생산의 명확한 비젼과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다. 잘 짜여진 프레임워크가 마련되면 네덜란드와 벨기에는 무제한에 가까운 해상 풍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오스테드는 전 세계 대규모 해상 풍력 발전소 운영을 통해 쌓은 경험과 전문성을 토대로 한국 정부의 해상풍력 목표 달성 및 그린 뉴딜 정책에 기여하고자 한다. SeaH2Land 프로젝트와 같은 첨단 재생 에너지 사업에 참여하며 얻은 경험을 한국의 관계자들과 공유할 것이다. 한국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더붙였다.

 
오스테드 홍보팀
Rachel Chan
racch@orsted.com
+886 933 529 367


홍보담당 : 에델만코리아
김지혜 차장
+82 2 2022 8212 / +82 10 8991 2359
cathy.kim@edelm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