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테드, 최승호 한국 대표 선임

오스테드는 성장하고 있는 한국 시장의 사업을 총괄할 최승호 한국대표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오스테드 최승호 한국대표
최승호 대표는 전력 및 에너지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프로젝트 개발, 자금 조달 및 M&A 등 3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 국제 유명 투자 은행에서 투자 부문을 이끌었고 미국과 한국에서 국제 로펌의 파트너로 활동하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대기업들의 국내외 성장 전략을 지원했다. 

최승호 대표는 오스테드의 한국대표로서 국내사업 전반에 책임을 지고 한국 시장 내에서 오스테드의 존재감과 가시성을 넓히며 1.6 GW 인천해상풍력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이끌고  그린수소 같은 새로운 사업분야 개발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오스테드의 아시아태평양 대표인 마티아스 바우세바인 은 “최승호 대표는 1.6 GW 인천해상풍력 프로젝트를 통한 지속가능한 녹색 에너지 시스템 구현을 위해 지역 파트너, 이해 관계자 및 공급 업체와의 협력에 집중할 것이다. 또한 오스테드의 전문인력을 현장에 배치하여 비즈니스를 더욱 성장시킬 수 있는 계획을 세워나갈 것이다. 우리는 한국의 에너지 전환 목표 달성을 지원하고 오스테드의 한국 공급망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인천 외 타 지역에서의 신재생 사업에 대한 협업기회도 만들 것을 기대한다.” 고 전했다. 

최승호 대표는 “오스테드는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정상에 오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오스테드의 30년 이상의 경험을 공유하고 현지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해외에서와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도 성공적인 해상풍력 사업을 이뤄낼 것이다. 오스테드팀과 협력하여 이를 실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오스테드 홍보팀
Rachel Chan
racch@orsted.com
+886 933 529 367

오스테드 코리아 
오스테드는 해상풍력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 2013년부터 국내 공급업체들과 장기간 협업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해양풍력개발 서울 사무소를 설립하여 고성, 통영, 광양에 사업장을 두고 글로벌 및 한국 내 포트폴리오를 지원하고 있다.

오스테드는 2020년 11월 인천 앞바다에서 70km 이상 떨어진 곳에 인천해상풍력 프로젝트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1.6 GW 잠재적 용량으로, 이 프로젝트는 최대 130만 한국 가정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청정에너지를 제공하고 연간 약 400만 미터톤의 CO2를 줄일 수 있다.  프로젝트는 2026년 완공될 예정이며 이는 허가, 승인, 최종 투자결정 등에 따라 결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https://orsted.kr/ 참조.